Let's Twist


매혹의 뉴 리듬! “트위스트”

 

 

기억하고 있습니까?

학창 시절에 들은 그 그리운 멜로디!

. 1960년경 미국에서 탄생한 새로운 사교댄스 및 댄스 리듬으로 대단히 빠른 기세로 세계적인 유행춤이 되었던 '트위스트' 다.

. 1950년대 '맘보' 스타일의 붐 이래, 최대의 성공을 거둔 리듬은 1960년에 도래한 트위스트 붐일 것이다.

. 양 다리를 약 30센치 정도의 간격으로 열어, 무릎을 가볍게 굽혀 히프를 금방 다른 곳으로 비틀어 움직이면서 있는대로 록큰롤 리듬에 맞추고 허리를 흔드는 단순 명쾌한 댄스다.

 

 

. 특히 1960년 리듬앤블루스 가수 처비 첵커(Chubby Checker)가 '더 트위스트'란 노래를 이런 몸짓으로 부른것이 계기가 되어 널리 퍼졌다.

(참고: 식당의 종업원이었던 처비 체커가 삶은 감자를 밟아 비비면서 착안한 춤)

. 남녀가 손도 잡지 않고 서로 떨어진 채 자유롭게 손발을 흔들고 몸(어깨·허리·다리)을 리듬에 맞추어 뒤트는 단순한 트위스트는 대붐이 되었으며, 이후 이 춤의 변형인 림보(Limbo)·고고(Gogo) 등의 스텝이 잇달아 고안 되었다.

. 미국의 트위스트 붐은 당시 우리나라에도 상륙이 되어 처비첵커의 더 트위스트(The Twist)나, 벤쳐스 악단의 상하이 트위스트(Shanghied)등은 우리나라를 완전히 트위스트로 휩쓸게 하였고, 게다가 음악 감상실에서는 트위스트 대회를 열어 '트위스트 왕' 을 뽑을 만큼 대단한 기세였다.

. 이와 비슷한 시기에 나온 것이 림보로 카프리 섬의 토속리듬을 록리듬과 믹스시킨 것으로서 트위스트 붐과 함께 특히 바캉스 시즌에 해변가에서는 젊은이들이 모여 포타블 전축을 틀어 놓고 긴 막대를 가로로 세우고는 그 밑을 통과하는 모습이 우리나라 에서도 낯설지 않았다.

 

 

. 당시 국내 대중음악계에는 트위스트 리듬을 사용한 음악들이 미국 팝송의 영향으로 조금씩 드러내고 있었다. 최희준의 '우리 애인은 올드미스', 이금희의 '키다리 미스터 킴', 이시스터스의 '울릉도 트위스트'등의 트위스트 풍 노래들의 인기는 트위스트 춤의 선풍과 더불어 젊은 층들에게 급속히 퍼져 나갔다.

. 그것은 돌아올 수 없는 청춘의 축복 “상하이 트위스트”

. 검정 교복으로 대표되는 그 시절 학생들의 건전한(?) 만남의 장소는 YMCA에서 주최하는 취미 사진이나, 포크 댄스 등이 고작이었지만, 당시 학생들에게 광란의 최첨단이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트위스트 였던 것이다.

. 그것은 학교와 집을 오가는 생활이 전부였던 시절 답답함 과 그런 사춘기 때의 갈등을 해소 할 수 있었던 분출구는 역시 트위스트가 아니었을까 싶다.

. 덧붙여서 그 시절 학생들 사이에서 나팔바지의 유행도 빼어 놓을수 없다. 교복 바지의 아래 가랑이를 나팔 주둥이 모양 팍 넓히는 것이었다. 11인치다 12인치다 어떤 친구는 13인치를 자랑 했다. 어쩌다 학교에서 소풍이니 수학여행을 가게 되면 다른 학교 학생들도 하나같이 나팔바지 이었다.

. 그리고 여학생들 사이에는 '판탈롱 바지'가 대유행이 되었다. 바지 끝 가랑이 넓은 것은 비슷하지만, 판탈롱 바지는 무릎까지는 허벅지에 달라붙고 그 아래부터 쫙 퍼지는 나팔꽃 모양의 스타일이었다. 이 때 젊은 사람들은 남자의 경우 더벅머리가, 처녀들은 미니스커트가 유행했습니다. 더벅머리로 시내 활보하다 걸리면 경찰서에 잡혀가서 가위질 쑥닥 당하는 판이라 큰 길이나 경찰을 피해 다녔다.

 

<흑석동 국립묘지에 가서도 트위스트를....1964년8월26일
선린상고 3학년 친구들과 함께 얼마남지 않은 학창시절을
아쉬워하며... 맨좌측이 본인입니다.>

 

. 게다가 춤은 무조건 트위스트였다. 소풍가도 트위스트, 당일치기 합동 하이킹을 가도 트위스트, 혹은 캠프파이어에 둘러싸여 놀 때도 트위스트, 어디 가도 트위스트로 청춘을 구가하였던 시절이었다.

. 이 때 인기 많은 액션배우가 한국 연예계 청바지1호 '트위스트 김'이었습니다. 기타를 배우면 '상하이 트위스트'가 기본이었으며, 누구나 추기 쉽고 따라하기 쉬운 단순한 춤이었지만 그래서 더 즐거운 남녀노소 모두의 국민적인 춤이었다.

. 독특한 엉덩이와 다리 동작은 '한쪽 발로 가상의 담배를 비벼 끄면서 가상의 수건으로 엉덩이를 닦는 것'으로 표현 됐는데, 미국의 비평가 M. 사발은 위와 같은 말로 그 당시 트위스트 열풍을 설명했다.

 

트위스트 시대의 주역 !

Chubby Checker

 

 

. 트위스트의 출현에 의해 새로운 10대들의 댄스 선풍이 소용돌이 쳐 일어났던 시대, 그 주연 배우는 무엇보다도 트위스트의 왕 처비 첵커(Chubby Checker)다. 그의 대표곡 '더 트위스트(The Twist)'는 1960년에 No. 1 히트가 되어 연간 탑 10에 랭크 되었다.

. 게다가 3년 연속으로 연간 탑 10가수가 되어 이러한 기록은 전에도 이후로도 없고, 앨비스나 비틀즈도 할 수 없었다. 불멸의 대기록이 되었던 것이다. 게다가 당시 트위스트물의 영화도 여러 편 찍었다니까 얼마나 그 인기가 굉장했는지 상상할 수 있을 것이다.

. 끝으로 "학창시절에 함께 추웠던 잊지 못할 상하이 트위스트, 나팔바지에 빵집을 누비던 추억 속의 사랑의 트위스트"로 시작 되는 노래로 트로트 가수 설운도씨가 불러 화제가 되었던 '사랑의 트위스트' 가사는 꼭 그 시절 상황을 그대로 재현한 노랫말이라는 생각이 든다.

. 이런걸 보면 노래란 부르기 쉽고 흥이 나면 멜로디의 유행에 상관없이 지속성을 가지고 살아 남는다는 것이다. 진정한 유행가는 유행을 뛰어넘는 유행가라고 생각이 든다,

 

책가방속 추억 / 임하룡

(C.C.R의 Proud Mary 번안곡)



한국인이 좋아하는 트위스트


1.
Bumble Bee / Ventures


<60년대 록큰롤이 성행할 당시 히트한 Searchers의 명곡>  

 

2. Comme Ci Comme Ca / Spotnicks


 

3. Spanish Twist / Duane Eddy


 

4. Limbo Rock / Duane Eddy

 

5. Sabra Twist / Perez Prado


 

6.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메기의 추억)
/ Original Twisters


 

7. Swanee River Twist / Original Twisters

 

 

8. The Twist / Chubby Checker

<트위스트의 왕 처비 첵커(Chubby Checker) 그의 대표곡
[더·트위스트]는 트위스트 시대를 알리는 팡파레였다.>

 

9. Let's Twist Again / Chubby Checker

<1960년-62년 사이에 미국전역에서 유행한 트위스트의 유행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친, Chybby Checker의 대히트곡. 이 한 곡으로 말미암아 허클벅, 포니, 플라이, 림보 등과 같은 온갖 종류의 새로운 춤의 창안자가 되었다.>

 

10. Sanghi Twist / Ventures

'벤쳐스' 가 우리나라에서의 인기를 결정 지은 곡으로. 당시 Duane Eddy의 기타 맨 트위스트(Dance with the guitar _man)와 함께 우리나라를 완전히 휩쓸었던 곡이다. '벤쳐스'는 워싱턴주 타코마 출신으로서 3대의 박진감 있는 기타와 드럼으로 구성된 4인조 그룹 이다.

 


 

11. 사랑의 트위스트 / 설운도


 “학창시절에 함께 추웠던 잊지 못할 상하이 트위스트,
나팔바지에 빵집을 누비던 추억 속의 사랑의 트위스트”

 

13. At The Hop / Danny & The Juni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