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음과 낡음

 

곱게 늙어가는 이를 만나면 세상이 참 고와 보입니다.
늙음 속에 낡음이 있지 않고 도리어 새로움이 있습니다.

곱게 늙어가는 이들은 늙지만, 낡지는 않습니다.
낡음은 글자로는 불과 한 획의 차이밖에 없지만
그 품은 뜻은 서로 정반대의 길을 달릴 수 있습니다.

늙음과 낡음이 함께 만나면 허무와 절망 밖에는
아무 것도 남지 않습니다.

늙음이 곧 낡음 이라면 삶은 곧 '죽어감'일 뿐입니다.
늙어도 낡지 않는다면 삶은 나날이 새롭습니다.
몸은 늙어도 마음과 인격은 더욱 새로워집니다.

더 원숙한 삶이 펼쳐지고
더 농익은 깨우침이 다가옵니다.

늙은 나이에도 젊은 마음이 있습니다.
늙었으나 새로운 인격이 있습니다.

젊은 나이에도 낡은 마음이 있습니다.
젊었으나 쇠잔한 인격입니다.

겉은 낡아가도 속은 날로 새로워지는 것이
아름답게 늙는 것입니다.

겉이 늙어 갈수록 속은 더욱 낡아 지는 것이
추하게 늙는 것입니다.

새로움과 낡음은 삶의 미추를 갈라 놓습니다.
글자 한 획만 다른 것이 아닙니다.
누구나 태어나면 늙어 가는 것이지요.

몸은 비록 늙었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새로움으로
살아 간다면 평생을 살아도 늙지 않습니다.

젊게 보이더라도 추하게 산다면 그것은
죽은 삶과도 같겠지요.

곱게 늙어 간다는 것.
참으로 아름다운 인생입니다.

멋모르고 날뛰는 청년의 추함보다는
고운 자태로 거듭 태어나는 중년의 삶이
더욱 더 아름답습니다.

행여 늙는것이 두려워 서럽습니까?
마음이 늙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새롭게. 새로움으로 바꿔 보세요.
늘어가는 나이테는 인생의 무게를 보여 줍니다.
그만큼 원숙해 진다는 것이겠지요.

 

- 좋은글 중에서 -

 

 

< Luna Liena / Saxophone Golden >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