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은  인 생  ♠
 

인생은 너와 나와 만남인 동시에

너와 나와의 헤어짐입니다.

 

이별 없는 인생이 없고

이별이 없는 만남은 없습니다

 

살아 있는 자에게는 반드시 죽음이 오고

만나는 자는 반드시 헤어져야 합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영원히 사는 것이 아닙니다

떠난다는 것은 슬픈 일입니다.

 

정든가족, 정든애인, 정든친구, 정든고향,

정든물건과 영원히 떠난다는 것은

참으로 괴롭고 슬픈 일입니다.

 

우리는 살아가는 동시에 죽어가는 것입니다

죽음은 인간실존의 한계상황입니다.

  

피하려야 피할 수 없고 벗어나려야 벗어날 수

없는 운명적 상황이요 절대적인 상황입니다.

 

그래서 누구나 죽음 앞에 서면

숙연해지고 진지해집니다.

 

우리는 이 세상을 언제고

떠날 준비를 하면서 살아야합니다.

 

언제 죽더라도 태연자약하게 죽을 수 있는

마음의 준비는 얼마나 중요한 일입니까?

 

언제 떠나더라도 조용하게 떠날 준비를 하는

생사관을 확립하는 것이 참으로 중요합니다.

 

우리는 영원히 사는 인생이 아닙니다.

그리고 죽음은 예고 없이 그리고 예외없이

우리를 찾아옵니다.

 

죽음의 차가운 손이 언제

나의 생명의 문을 두드릴지는 모릅니다.

 

그때는 사랑하는 나의 모든 것을 두고

혼자 떠나야합니다.

 

인생에 대한 집착과 물질에 대한 탐욕을 버리고

지상의 것에 대한 맹목적인 욕심을 버려야합니다.

 

오늘이 어쩌면 나의 삶이 마지막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주어진 오늘에 감사하며

최선을 다하는 삶이 되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 좋은글 중에서 -

 

 

그리운 시절 / 유지성

 

 

어디로 갔나 그 옛날들 꿈같은 시절들

구름이 흘러가는 길을 나도 따라가네

피는 꽃들과 우는 새들 옛날과 같은데

그리웠던 그 얼굴들은 어이 보이지 않나

 

철따라 가는 제비들은 철따라 오는데

고향을 떠난 정든 사람 언제 돌아오려나

동산 위에서 놀던 친구 고향 생각나면

불어오는 저 바람타고 다시 돌아오려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