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erbsttag (가을날)

"Rainer Maria Rilke"

(라이너 마리아 릴케)

( 1875 - 1926 )

 

<남프랑스 아를의 추수 장면을 그린 반 고흐의 [추수]>

 

가 을 날


- 라이너 마리아 릴케 -


주여, 때가 되었습니다.

지난 여름은 참으로 훌륭했습니다.

주여, 해시계들 위에 당신의 그림자를 드리우시고,

오곡 무르익은 들판에 바람이 불어오게 하소서.

 

주여, 마지막 남은 열매들까지 익게 하시고;

이틀만 더 남국의 햇볕을 주시어,

열매들이 영글도록 재촉하시어 단맛 중의 단맛이

짙은 포도주 속에 스며들게 하소서.

 

주여, 지금 집이 없는 사람은, 아무도 집을 짓지 않습니다.

지금 외로운 사람은 오래 외로움에 머물게 될 것이고

잠 못 이루고, 글을 읽고, 그리고 긴 편지들을 쓸 것이고

나뭇잎이 바람에 휘날리면,
가로수 길을 이리저리 헤맬 것입니다.

 

【 영역 】

Autumn Day / Rainer Maria Rilke

 

Lord, it's time.

The summer overwhelmed us.

Allow your shadow fall on the sundials

and let the winds roam all over the fields.

 

Command the last fruits :
they should fully ripen,

and give them two more southern sunny days,

to reach perfection gathering

the last nectar into the heavy grapes.

 

Who hasn't built his home yet,
he will never build it.

Who maybe alone now, by himself he will be

without sleep, and reading, on long letters musing,

and aimlessly walking on paths nowhere leading

when in withered gardens the dead
leaves are dancing.

 

< 碑銘(비명) >

 

장미꽃이여, 오오 순수한 모순이여,
수많은 눈시울 아래
누구의 잠(睡眠)도 아닌
이 일락(逸樂)이여.

 

릴케가 장미꽃 가시에 찔려 죽었다는 말이 있다.

. 릴케는 당시의 유명한 '루 살로메'라는 여인을 사랑하다가 결국 장미가시에 찔려 죽게 되는 일화로도 유명한데, 현재에도 많은 사람들의 대화 속에서도 회자 되곤 한다. 그래서 릴케의 묘비명에는 장미꽃에 관련된 시가 적혀 있는데, 제목이 '비명'이다.

 

 

【 작품 감상 】

 

. 언제나 이맘 때면 어김없이 떠오르는 작품으로 여름과 겨울의 중간지점인 가을의 이미지를 집약적으로 보여 주며, 계절이라는 대자연의 섭리를 너무나 섭세하고도 감성적으로 그려 주고 있는 서정으로 가슴에 와 닿는다.

 

. 생명체의 발육과 성장을 위해 모든 에너지를 퍼부었던 야름날의 열정과 그 노고에 대한 찬미, 마지막 성숙과 결실을 향한 가을날의 기원과 예찬은 바로 위대한 창조주에 대한 겸허하고도 경건한 찬양이자 기도에 다름 아닐 것이다.

 

. 또 이 시의 저변에는 영원한 안식처를 찾을 수 없다는 인간의 숙명적인 방황 토로와 고독을 사랑하는 시인 자신의 운명적 의지가 깔려 있다고 여겨진다.

 

. '불안, 고독, 방황'이라는 주제의식과 더불어 '꿈과 동경' 이라는 또다른 주제를 담고 있다.

 

. 1세기 전, 유럽 시인의 작품이지만 오히려 오늘날 우리들에게 더욱 친근히 교감되는 시가 아닌가 한다.

 

* 시인 김종섭(현재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

 

    【 작자 소개 】

 

[Rainer Maria Rilke (라이너 마리아 릴케)]

(1875~1926)

       

오스트리아의 시인이자 작가이다.

20세기 독일어권에서 위대한 시인 중 한 명이다.

 

. 지금은 체코이지만 당시 보헤미아(오스트리아-항가리)의 수도였던 프라하에서 출생하여 고독한 소년 시절을 보낸후1886년부터 1891년까지 육군 유년학교에서 군인교육을 받았다.

 

. 그러나 중퇴하고, 프라하, 뮌헨, 베를린 등의 대학에서 문학, 역사, 철학 등을 공부하였다. 일찍부터 꿈과 동경이 넘치는 섬세한 서정시를 썼다.

 

. 그의 문학 생애는 대략 4기로 나눌 수 있다.

 

. 제1기는 시집 《가신에게 바치는 제물들》, 《기수 크리스토프 릴케의 죽음과 사랑의 노래》 등을 발표한 시기이며,

 

, 제2기는 뮌헨에서 만나 평생을 사랑한 14년 연상의 러시아여자 루 살로메(Lou Andreas-Salome, 1861-1937)에게 감화를 받아 러시아 여행을 떠난 후, 러시아의 자연과 소박한 슬라브 농민들 속에서 <나의 축제를 위하여> <사랑하는신 이야기><기도 시집> <형상 시집> 등을 발표한 시기로 볼 수 있다.

 

. 1902년 이후 파리로 건너가 조각가 로댕의 비서가 되었으며 이때 클라라 베스토프라는 로뎅의 제자와 결혼, 그는 로댕의 이념인 모든 사물을 깊이 관찰하고 규명하는 능력을 길렀다.

 

. 제3기에 그는 조각품처럼 그 자체가 하나의 독립된 우주와같은 시를 지으려고 애썼다. 1907년 <신시집> <로댕론>을 발표하고 이어 1909년 파리 시대의 불안과 고독, 인간의 발전을 아름답게 서술한 <말테의 수기>를 발표하였다.

 

. 제4기는 1913년 제1차 세계 대전이 일어났을 때였다. 그때까지 작품 활동을 중지하고 있던 릴케는 10년간의 침묵 끝에 1923년 스위스의 고성에서 최후를 장식하는<두이노의 비가> <오르페우스에게 바치는 소네트>를 발표하였다.

 

. 그의 모든 작품들은 인간성을 상실한 이 시대의 가장 순수한 영혼의 부르짖음으로서 높이 평가되고 있다.

 

. 릴케는 수많은 사람들과 편지로 교류를 하였다. 당시 삶과 예술, 고독, 사랑 등의 문제로 고뇌하던 젊은 청년 프란츠 카푸스에게 보낸 열 통의 편지는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어 독일은 물론 미국에 서도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시 낭 송


가을날 (릴케) / 이종환

. 독일어 번역이라 시 구절이 조금씩 표현의 차이가 있네요. 그러나 내용은 같고, 기독교적 느낌이 많이 나는 시입니다. 들판에 서서 기도하는 듯 한 것이 가을분위기가 더 나는것 같습니다.

 

* 배경음악 : 이수인 작곡 '고향의 노래'